국제 이적료 지출이 10년 만에 3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FIFA가 밝혔다.

국제 이적료가 10년만에 3배?

국제 이적료

지난 10년간 국제 이적료 지출은 2012년 26억6000만 달러에서 2019년 73억5000만 달러로 최고조에 달했고
선수들의 에이전트는 35억 달러의 수수료를 받았다고 FIFA는 밝혔다.

연구는 2012~2019년 다른 나라의 클럽으로 이적하는 선수들의 평균 이적료가 꾸준히 올랐고, 이 때문에 재정 경색에 빠졌고 56억3000만 달러가 투입된 2020년에는 감소세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모두 합쳐서 485억 달러가 지난 10년간 국제 이적에 쓰였으며 상위 30개 클럽이 유럽을 연고지로 하고 있다.
선수에게 가장 많은 돈을 쓴 것은 파리 생제르맹이 2017년 네이마르를 바르셀로나에서 데려오기로 한 2억2245만
유로(2억645만 달러)였다.
브라질 선수들이 가장 많이 이동해 1만5000명이 넘는 다른 국가의 클럽을 오가며 1위를 차지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011년 1만1890차례의 이적을 시작으로 2019년 1만8079차례의 최고조에 이르는 기간
동안 총 13만3225차례의 해외 이적과 프로선수 대출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국제

“이적에는 200개 FIFA 회원 협회에 걸쳐 6만6789명의 선수와 8,264개의 클럽이 참여하여 세계 경제에서 축구의
역할이 강조되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잉글랜드 클럽들이 124억 달러로 가장 많은 돈을 썼으며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상위 10위 안에 든 유일한 비유럽 국가는 중국인데, 클럽들은 중국 슈퍼리그에 유명 선수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17억 달러를 이적료로 썼다.
플레이어 에이전트들의 수수료는 2011년 1억3천110만 달러에서 2019년 6억4천50만 달러로 5배 가까이 증가했다.
지출 차트 1위는 맨체스터 시티(130개 이적)와 첼시(95개)가 차지했고, 이적료 수혜는 포르투갈 클럽 벤피카와
스포르팅이 차지했다.
포르투갈 3개 구단은 포르투와 함께 젊은 인재를 영입하거나 육성해 큰 수익을 올리며 이적료 순 잔액이 긍정적인
구단 1위를 차지하며 큰 성공을 거뒀다.
시티와 첼시는 둘 다 200명 이상의 선수 임대를 가졌는데, 이는 다른 구단보다 많은 수이다.